쇼코의 미소 책읽기


2017년 제8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에서 최은경 작가의 글이 좋았다.
그 느낌을 더 이어가고 싶은 마음에 읽었다. 조금은 작가의 성격? 성향을 알듯하다.
단편 중 한지와 영주가 기억에 남는다.
아마 누구에게나 그런 기억이 있지 않을까 싶다. 상대가 남자든, 여자든,,
누구의 잘못도 아닌, 그렇지만 부자연스럽고 어색한 헤어짐,, 아쉬움,, 미련,,

그냥 문득 노래가 생각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