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하일기 웃음과 역설의 유쾌한 시공간 책읽기


차이나는 클라스에 고미숙 작가가 출연했다.
연암 박지원의 '열하일기' 의 내용이었는데, 듣고만 있어도 너무 재밌기에
책을 찾아보게 되었다.

작가의 해설이 어우러진 열하일기
작가의 연암 박지원에 대한 애정하는게 느껴진다.

지금 읽어도 재미가 있는 열하일기 그 당시에는 대단한 센세이션이었겠다.
자유롭게 사고하고, 그것를 충분히 또는 그 이상으로 글로 표현해낸다는게 멋지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